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학을 읽다]패혈증 치료에 새 길 열렸다

최종수정 2016.04.21 07:09 기사입력 2016.04.21 07:09

댓글쓰기

국내 연구팀, 새로운 치료제 발견

▲실험쥐를 통한 비교 데이터.[사진제공=기초과학연구원]

▲실험쥐를 통한 비교 데이터.[사진제공=기초과학연구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패혈증 치료에 새 길이 열렸습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 혈관연구단(단장 고규영)이 패혈증 진행과 치료의 새로운 혈관표적 TIE2를 발견하고 이를 활성화하면 패혈증 악화에 강력한 억제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TIE2를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개념의 실험적 항체 '앱타(ABTAA)'를 사용했습니다. '앱타'는 혈관 손상을 예방하면서 동시에 혈관을 강화하는 이중작용 실험적 항체입니다. 매년 전 세계적으로 1900만 명 이상이 사망하는 패혈증은 치사율이 높은 질병 중 하나입니다. 강력한 표적치료제가 없어 치료에 어려움을 겪어 왔습니다.

기존 연구를 보면 모세혈관 파괴로 주요 장기 기능이 떨어지는 것이 주요 사망 원인인 것으로 추정돼 왔습니다. 그 진행과정이 명확히 규명되지 못해 표적치료제 개발도 난항을 겪었습니다.

연구팀은 패혈증의 진행과정에서 혈관 손상과 혈액 누출을 억제해야 한다는 사실에 주목해 혈관내피세포의 TIE2 수용체와 ANG2 단백질의 역할을 집중적으로 규명했습니다.

패혈증에 걸리면 혈관내피세포의 항상성이 깨집니다. 내피세포를 감싸주는 주변지지세포가 조직에서 탈락하고 내피세포표면층이 무너지면서 혈액과 염증세포 등이 혈관 밖으로 누출됩니다. 그 결과 주변 장기에 큰 손상이 가해지고 특히 폐와 신장의 기능이 떨어지죠.
혈관내피세포의 항상성에는 TIE2 수용체와 ANG2 단백질이 관여합니다. TIE2 수용체는 미세혈관을 안정화시키고 보호합니다. 반면 혈액 내 ANG2 단백질은 TIE2 수용체에 특이하게 결합해 혈관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누출을 유발합니다.

연구팀은 혈관내피세포의 항상성을 연구한 결과 ANG2 단백질 작용을 억제하면서 TIE2 수용체를 활성화하면 혈관 강화 과정을 통해 혈액 누출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습니다.

연구팀이 개발한 신개념의 실험적인 '앱타(ABTAA, ANG2-Binding and TIE2-Activating Antibody)'는 이중기능을 가진 항체입니다. 앱타는 표적 물질인 ANG2 단백질에 결합해 ANG2 단백질에 의한 혈관 손상을 예방하고 ANG2 단백질을 결집시켜 TIE2 수용체를 활성화 시키는 독특한 이중 기능을 지녔습니다.

패혈증에 걸린 실험동물에 앱타를 적용하면 폐와 신장에서 일어나는 혈액누출, 혈관손상, 염증반응, 부종 등이 감소하며 생존율이 매우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패혈증에 걸린 실험동물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우 80시간 내 모두 폐사했는데 앱타를 투여한 경우 30% 이상이 생존율을 보였습니다. 특히 앱타와 항생제와 함께 투여할 경우 실험동물의 생존율은 약 70%까지 증가했습니다.

고규영 단장은 "이번 연구는 탄탄한 기초연구가 난제의 패혈증 연구와 치료방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례"라며 "메르스, 에볼라 등 신종 바이러스 감염과 각종 박테리아 감염 등에 의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패혈증 치료에 혈관 TIE2 활성제가 추가 선택치료 약물로 사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연구결과는 사이언스 중개 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지에 우리나라 시간으로 21일자에 실렸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