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 외국인 모기지 기준 강화…중국發 거품 차단

최종수정 2016.04.20 15:14 기사입력 2016.04.20 15: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호주 은행들이 외국인에 대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기준을 강화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중국인 투자자들의 호주 부동산 매입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발 거품 위험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호주 최대 은행으로 가장 많은 모기지 채권을 보유하고 있는 커먼웰스 은행은 18일 기준으로 외국인 모기지 기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커먼웰스 은행은 모기지 신청시 외환 소득을 소득원으로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또 주택 가치의 80%까지 대출해줬던 비율을 70%로 낮췄다.
호주뉴질랜드(ANZ) 은행은 이미 지난달 외국인 모기지 조건을 까다롭게 했다. 모기지 신청시 모든 비자 정보, 고용 계약서, 3개월치 급여 명세서 등 제출해야 할 서류 종류를 늘리고 해외에서만 소득을 올리는 외국인들의 모기지 신청을 더 이상 받지 않기로 했다. 소득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소득을 올리는 외국인들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비율을 최고 70%로 제한했다.

호주국립은행(NAB)도 외국인들에 대한 모기지 대출 비율을 80%에서 70%로 낮췄다.

이에 앞서 지난해 호주 대형 은행들은 일제히 모기지 금리도 높였다. 이처럼 호주 은행들이 계속해서 외국인들에 대한 모기지 신청 조건을 까다롭게 하는 이유는 중국인들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들의 투자로 호주 부동산 시장이 과열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호주 당국은 지난해부터 시중 은행들에 대출 기준을 강화할 것을 주문해왔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가 낮은 상황에서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은행들이 경쟁적으로 대출 기준을 완화했고 이같은 느슨한 대출 기준이 호주 집값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2년 전부터 호주 부동산 시장의 큰손으로 등장한 중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호주 중앙은행은 지난주 공개한 보고서에서 중국인들의 투자 수요가 갑자기 감소할 경우 주택 가격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경기 둔화와 중국 금융당국의 자본통제 강화가 호주 주택가격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호주 중앙은행은 최근 중국인들의 호주 부동산 구매 비율이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호주 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2014년 7월~2015년 6월)에 중국은 240억호주달러 규모의 투자 승인을 받았는데 이는 미국의 세 배 수준이었다. 중국은 120억호주달러를 투자했던 2013~2014회계연도부터 미국을 제치고 호주 부동산 시장 최대 투자자가 됐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