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OC 선수위원, 이번엔 다섯 명 뽑나

최종수정 2016.04.22 19:42 기사입력 2016.04.21 15:10

댓글쓰기

4명 선출 예정이었지만 비에른달렌 사퇴로 공석
한국은 유승민을 후보로…

리우올림픽

리우올림픽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선출할 새 선수위원은 네 명이다. 그런데 한 명 더 뽑을 가능성이 있다. 기존 선수위원 가운데 권한을 포기한 당선자가 나왔기 때문이다.

노르웨이 출신 바이애슬론 스타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42)이 지난 5일 IOC에 선수위원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비에른달렌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때 열린 IOC 선수위원 투표에서 가장 많은 1087표를 얻어 자격을 따냈다. 임기는 2022년까지 8년이다.
그러나 비에른달렌은 지난달 3~14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세계선수권에 출전하는 등 선수로서 도전을 쉬지 않고 있다. 그는 1998 나가노 대회를 포함,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만 여덟 개를 따낸 이 종목의 강자다. 선수위원 사퇴는 훈련과 대회 출전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비에른달렌은 지난 2년 동안 IOC가 주최하는 주요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올림픽헌장 16장 3조 4항에 따르면 IOC 위원이 총회에 2회 이상 불참할 경우 자격을 박탈할 수 있다. 그러나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63)의 묵인 아래 위원직을 유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바흐 위원장도 갑작스런 사퇴 선언에 입장이 난처해졌다.

당장 비에른달렌의 빈자리를 어떻게 메울지가 관건이다. IOC가 택할 수 있는 첫 번째 카드는 당시 투표에서 3위를 한 선수가 위원직을 승계하는 것이다. 스위스 알파인 스키 대표였던 디디에 쿠체(42)가 후보자다. 그러나 쿠체가 선수위원에 오르면 스위스 출신 IOC 위원이 너무 많아진다. 스위스는 국제경기단체 대표 자격으로 활동하는 IOC 위원이 네 명이나 된다.

유승민[사진=김현민 기자]

유승민[사진=김현민 기자]


지안 프랑코 카스퍼 국제스키연맹(FIS) 회장(74)과 르네 파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회장(66), 패트릭 바우만 국제농구연맹(FIBA) 사무총장(49), 데니스 오스왈드 전 국제조정연맹(FISA) 회장(69)이 모두 스위스 사람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으로서 IOC 위원직까지 겸할 가능성이 큰 지아니 인판티노(46)도 스위스 사람이다.
그래서 하계종목의 선수위원을 한 명 더 뽑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이 경우 동계종목 출신 위원들의 반발이 걸림돌이다. IOC는 "적절한 절차에 따라 결원을 충원하겠다"고 했다.
선출직 IOC 선수위원 제도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만들었다. 하계 올림픽 종목 여덟 명, 동계 올림픽 종목 네 명 등 총 열두 명이 활동한다. 임기는 8년으로 한 국가에서 두 명 이상을 배출할 수 없다. 동계 종목은 소치 올림픽 때 비에른달렌과 캐나다 출신 여자 아이스하키 스타 헤일리 위켄하이저(38)까지 두 명을 새로 뽑았다.

리우 올림픽에서는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뽑힌 선수위원 네 명이 임기를 마친다. 한국은 문대성 현 IOC 선수위원(40)을 대체할 후보로 2004 아테네 올림픽 탁구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34)을 내세웠다. 후보자는 총 스물네 명으로 대회 기간 각국 선수단의 투표를 통해 당선자를 뽑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