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 ‘에너지 IoT 산업’ 거점도시 육성

최종수정 2018.08.14 22:15 기사입력 2016.04.14 14: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세종시가 미래 전략산업의 하나로 ‘에너지 IoT(Internet of Things) 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에너지 IoT’는 에너지와 사물인터넷을 융합한 개념이며 사물인터넷을 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 사람과 사물 또는 사물과 사물 간의 정보를 상호 소통할 수 있게 하는 지능형 기술·서비스를 말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4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역을 ‘에너지 IoT 산업’의 거점도시로 육성하겠다고 공언했다.

지역 일자리 창출과 미래 먹을거리 확보를 위한 전략사업으로 ‘에너지 IoT 산업’을 추진, 단기간에 실현 가능한 정부 사업들을 유치해 민간투자를 유도하는 한편 관련 기업들을 집적화한다는 게 핵심 내용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말 정부의 ‘지역 경제 발전방안’에 따라 관내 산업여건 및 미래성장 가능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거쳐 ‘에너지 IoT산업’을 지역 전략산업으로 선정하고 지난달 31일 관련 계획을 정부에 최종 제출했다.
또 국가재정 지원 사업으로 ▲전기농기계 실증?보급 ▲국민 수요반응 실증 ▲빅데이터 기반 에너지서비스 통합지식센터 구축 ▲전력 재판매 등 4가지를 제안하고 총 1352억원(국비 676, 시비 346, 민자 330) 규모로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전기자동차·전기농기계 충전 시설 보급 및 무료서비스우선 지원 등 전기농기계에 관한 규제 개선 ▲주파수 출력 상향조정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지정 ▲전력판매사업자 발전사업 허용 ▲전력소매부분 신규판매 허용 ▲전략산업 산업단지 녹지확보 비율 완화 등 7가지를 규제 개선안으로 제출했다.

이 시장은 지역 내 ‘에너지 IoT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면 향후 3년간 연평균 500명 이상의 고용창출과 2000억원 이상의 부가가치 창출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