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대타 끝내기 투런포(종합)

최종수정 2016.04.14 09:40 기사입력 2016.04.14 09:04

댓글쓰기

텍사스전 연장 10회말 '쾅'
AL 꼴찌 시애틀 5연패 탈출

이대호가 끝내기 홈런을 쳤다. [사진=시애틀 매리너스 공식페이스북]

이대호가 끝내기 홈런을 쳤다. [사진=시애틀 매리너스 공식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대타로 나가 끝내기 홈런을 쳤다.

이대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2-2로 맞선 연장 10회말 애덤 린드 대신 출전했다. 2사 1루. 상대 투수는 텍사스의 왼손 강속구투수 제이크 디크먼이었다. 초구를 흘려보내 첫 스트라이크, 2구째에 스윙했으나 빗나가 2스트라이크로 몰렸다. 디크먼은 질풍처럼 몰아붙였다. 삼구삼진을 노렸는지 다시 강속구를 꽂아 넣었다.

디크맨이 시속 156㎞짜리 직구를 던지자 이대호의 방망이가 번개처럼 빠르게 돌았다. 공은 왼쪽 담장 밖으로 날아가 투런 홈런이 됐다. 이대호는 주먹을 불끈 쥐며 1루를 향해 달렸다. 시애틀 선수들은 더그아웃에서 뛰쳐나와 홈 플레이트에서 이대호를 환영했다. 스캇 서비스 감독도 이대호를 뜨겁게 포옹했다.

이대호의 끝내기 투런포는 그의 시즌 세 번째 안타였다. 시애틀의 연패를 끊는 홈런이었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컸다. 한국 타자가 메이저리그에서 끝내기 홈런을 치기는 2013년 5월 8일 추신수(34·텍사스) 이후 3년 만의 일이다. 당시 신시내티 레즈 소속이던 추신수는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경기에서 4-4로 맞선 9회말 2사에서 애틀랜타의 마무리투수 크렉 킴브렐이 던진 4구째 154㎞짜리 강속구를 받아쳐 경기를 끝냈다. 그의 시즌 7호포였다. 국내 선수 중에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으로 2005년 6월 11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5-5로 맞선 9회말 끝내기 솔로홈런을 친 최희섭(37)까지 포함 통산 세 번째다.

5연패에 허덕이던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 시애틀은 4-2로 승리, 반등의 기회를 만들며 시즌 전적 3승 6패를 기록했다. 선발투수 타이후안 워커가 6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2볼넷 1실점 호투했지만 불펜의 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반면 텍사스는 2연승 끝에 시즌 5패(5승)째를 당하면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LA 에인절스에 내줬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