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천 계양을 새 윤형선 29.7% vs 송영길 43.9% <출구조사>

최종수정 2016.04.13 18:08 기사입력 2016.04.13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