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병호 홈런에도 미네소타 3-4 패…"첫 승이 필요하다"

최종수정 2016.04.09 14:47 기사입력 2016.04.09 14:47

댓글쓰기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뽑아냈지만 팀은 3대4로 패배했다.

9일(한국시각) 박병호는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2 동점이던 8회초 1사후 솔로포를 만들어냈다. 3경기, 12타석만의 홈런이다. 홈런으로 첫 타점까지 신고한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167에서 0.222(9타수 2안타)로 상승했다.
그러나 미네소타는 이어진 8회말에서 2점을 허용해 3대4로 패배했다.

경기 후 박병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첫 홈런은 나에게 상당한 의미가 있다. 하지만 팀이 연패에 빠진 것은 나에게 더 많은 것을 의미한다"라며 "우리는 첫 승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또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거인 시애틀 매리너스의 이대호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2016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개막전에서 0-2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중앙 펜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