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김태흠 후보 유세차량 전복, 운전기사 사망

최종수정 2016.04.09 00:54 기사입력 2016.04.09 00:54

댓글쓰기

넘어진 유세차량. 사진=연합뉴스

넘어진 유세차량.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8일 충남 서천에서 김태흠 새누리당 보령·서천 후보의 선거유세 차량이 넘어져 선거 관계자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5분께 충남 서천군 마서면 한 마을 도로에서 새누리당 소속 선거유세 차량인 1t 화물차가 후진하던 중 차량이 전깃줄에 걸렸다.
운전자 A(70)씨와 조수석에 있던 B(55)씨가 차량에서 내려 전깃줄을 치우던 중, 차량이 갑자기 앞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자 두 사람이 차량을 잡으려고 양쪽에서 붙잡고 달리기 시작했고, 40m가량 앞으로 가던 차량이 밭두렁 쪽으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차량에 깔려 숨지고 B씨가 다리를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유세차 전복 사고와 관련해 새누리당 보령·서천선거구 김태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앞으로 확성기를 이용한 유세 및 선거운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김 후보측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유세차량 전복사고로 별세한 고인에 대해 심심한 조의와 함께 유족에게는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