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최고위 난항…3시간째 '주호영 지역구'도 의결 못해

최종수정 2016.03.25 15:47 기사입력 2016.03.25 15: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가 25일 가까스로 열렸지만 공천안 논의에 난항을 겪고 있다.

최고위가 시작된 지 3시간이 넘었지만 주호영 의원 지역구(대구 수성을)에 대한 의결도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수성을 우선추천후보로 선정한 이인선 예비후보는 이날 최고위가 열리고 있는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아왔다.

이 예비후보는 기자들에게 "먼저 의결이 났나해서 확인하러 왔다"며 "저희는 별도로 의결했던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당직자로부터 "의결이 아직 안 됐다"는 소식을 들은 이 예비후보는 최고위원들과 만나지도 못한 채 소득없이 자리를 떴다.
앞서 공관위는 이날 오전 9∼10시 한 시간 동안 대구 수성을에 대한 후보자 추천신청을 재공모, 이 예비후보를 다시 추천했다.

주 의원이 당을 상대로 제기한 공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일부 인용하면서 이 지역에 발생한 후보 공백사태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였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