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망간 옥새에 헉!‥ '공천 꽝' 5인, 오늘 환장할 하루

최종수정 2016.03.25 08:29 기사입력 2016.03.25 08:02

댓글쓰기

김무성 공천장 날인거부에… 후보등록 마감 오후6시가 진짜 '데드'라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당헌·당규에 어긋난 공천"이라며 5개 지역구 후보자에 대한 공천장 날인을 거부하면서 당사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후보 등록이 시작된 24일 김무성 대표의 파격적인 선언으로 무공천 지역이 된 곳은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을(이재만), 이재오 의원의 서울 은평을(유재길)을 비롯해 서울 송파을(유영하), 대구 동갑(정종섭), 대구 달성(추경호) 등 총 5곳이다.

공직선거법상 후보 등록 기간(24~25일)에는 당적 변경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들은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방안도 불가능하다. 게다가 후보 등록 마감시간인 25일 오후 6시까지 대표 직인이 찍힌 공천장을 받지 못하면 이들은 출마 자체가 봉쇄된다.

유재길 후보는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이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황당하다"며 "문제가 있어서 바로잡으려고 했으면 진작 했어야지, 이제 와서 이러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재오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했는데, 내 경우엔 피선거권이 원천 봉쇄됐다. 말이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또 이재만 후보는 "당황스럽다"며 "제가 어떻게 할 수도 없고, 당 지도부에서 잘 해결할 것으로 믿고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인선 후보는 "정치 신인으로서 정말 속상하고 황당하다. 나는 새우 등 터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공천장 날인을 거부당한 상황에 놓인 5인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고위원회 정상화 등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