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 형님' 강호동 "내가 제일 잘하는 '나쁜 진행' 살려볼 것"

최종수정 2016.03.25 14:51 기사입력 2016.03.25 14:51

댓글쓰기

'아는형님' 강호동. 사진=JTBC 제공.

'아는형님' 강호동.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아는 형님'에서 방송인 강호동이 자신의 '나쁜 진행'을 다시 살려보겠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24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강호동은 “‘아는 형님’은 호동이한테 첫 종편 방송이니까 첫사랑 같은 느낌을 가지고 있는 프로그램이다”라며 “잘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공중파를 하다가 처음 (종편을) 하게 돼서 기대가 컸다. '1박 2일'이나 여러 프로그램에서 후배들을 이끌어왔지만 이번에는 흐름에 이끌려 가보자고 했다. 이끌어보려고 소리를 질렀더니 옛날 방식이고 옛날 사람이라고 무시해서 이끌려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안 됐다”며 “다시 이끌어가겠다. 제가 나쁜 진행을 제일 잘하는데 살려보려고 생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JTBC '아는 형님'은 세상의 모든 질문을 그들만의 방식으로 풀어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