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박원순 시장, 서울시 빚은 갚고 본인 빚은 늘었다

최종수정 2016.03.25 09:00 기사입력 2016.03.25 09:00

댓글쓰기

정부, 25일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현황 공개...-6억8629만원 신고...전년대비 136만원 빚 증가...서울시 채무는 취임 4년간 7.7조원 갚아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취임 후 서울시의 빚을 줄이는 데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정작 본인의 빚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부의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결과 박원순 시장은 -6억8629만원으로 지난해보다 빚이 136만원 늘어났다. 아들의 병역비리 명예훼손 소송 등에 들어간 변호사 비용 때문이었다.

박 시장은 고향인 경남 창녕군 부동산 가격이 다소 올랐고, 예금도 소폭 늘었지만 변호사비 1000만원 등으로 채무가 7억8455만원에서 7억9292만원으로 증가해 전체적으로 빚이 더 늘어났다. 그러나 박 시장은 서울시의 빚은 꾸준히 갚아나가고 있다. 시 본청과 5대 산하기관의 채무는 지난 2011년 10월 박 시장 취임 당시 19조9873억원에서 지난해 12월 기준 12조2786억원으로 7조7087억원 줄었다.

이같은 박 시장의 재산은 전국 17개 시ㆍ도 단체장 뿐만 아니라 5년 연속 전체 공개 대상 공직자 중 '부동의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박 시장 외에 광역시ㆍ도단체장들은 평균 20억원 대의 자산가들이다. 김기현 울산시장이 69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1위를 유지했고, 서병수 부산시장이 42억84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권선택 대전시장이 37억8400만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34억5700만원,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5억3700만원,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7억6300만원,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억1600만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유정복 인천시장 8억6900만원, 안희정 충남도지사 8억8600만원, 윤장현 광주시장 9억7500만원 등이 박 시장에 이어 하위권을 차지했다.

이밖에 단체장ㆍ의원을 포함한 전체 지방 고위공직자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김홍섬 인천 중구청장으로 188억3100만원을 신고했다. 전년대비 2억6500만원이 증가했다. 이어 백종헌 부산시의원이 전년대비 14억500만원 늘어난 151억1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성중기 서울시의원도 전년대비 7200만원이 줄었지만 131억7500만원으로 3위를 차지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