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교육청, 여중생 자전거 교육으로 체력 기른다

최종수정 2016.03.25 07:00 기사입력 2016.03.25 07:00

댓글쓰기

123개교에 자전거 10대씩 보급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여학생들의 신체발달과 체력향상을 위해 '중 1 여학생 자전거 타기 특화 프로그램' 운영에 나선다.

시교육청은 1학년 대상의 여학생 자전거 클럽을 운영하는 중학교 123곳에 총 3억원의 예산을 들여 학교당 10대의 자전거와 헬멧 등의 용품, 자전거 강사비를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대상 학교는 서울 시내 123개 중학교로, 희망하는 학교 중심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선정된 학교들은 학교 스포츠클럽 활동 시간이나 토요 '스포츠 데이', 아침 운동 시간 등에서 자전거 실기와 이론 수업을 진행한다. 특히 이론 수업에서는 도로교통법, 안전장구 착용법, 돌발상황 대처 방법 등 자전거 안전교육이 중점적으로 이뤄진다.
이를 위해 '서울 여학생 자전거 타기 교육' 교재를 배부하고, 자전거와 안전모, 무릎보호대 1230개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교육과정에서 자전거 클럽활동을 늘려 운영하는 중학교 100곳에는 자전거 전문강사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렇게 한 학기 17시간씩 1년간 자전거 클럽 활동에 참여한 중 1 여학생들에게는 인증서와 함께 자전거 운전면허증도 발급해 준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신체 활동이 적은 중학교 1학년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특별 프로그램을 마련해 '선택과 집중'의 자전거 교육을 통해 운동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것이 이번 프로그램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시교육청은 중1 여학생 대상 자전거 클럽 활동 지원 뿐 아니라 전체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실'도 운영한다.

학교나 학생 개인이 보유한 자전거를 수리·점검해 안전한 자전거 타기 기반을 조성하고, 수시로 교육청 차원의 자전거 타기 대회를 여는 등 자전거 문화 확산에도 나설 방침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