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남부순환로 개봉1동 사거리 평탄화 사업 착공

최종수정 2016.03.25 06:00 기사입력 2016.03.25 06:00

댓글쓰기

매봉초~개봉1동사거리~오류IC 평탄화 공사…310억 투입 2019년 3월 준공 목표

매봉초등학교 100m 주변 현재모습(좌)과 예상도(자료:서울시)

매봉초등학교 100m 주변 현재모습(좌)과 예상도(자료:서울시)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서울시는 '남부순환로 개봉1동사거리 평탄화' 사업을 25일 착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남부순환로 매봉초등학교(구로구 개봉동)부터 개봉1동사거리, 오류IC로 이어지는 약 1.1㎞ 구간을 주변 지형에 맞게 평탄화하는 공사다. 도로구조를 개선하고 보도를 설치하는 작업도 병행된다.

사업지 주변은 측면도로와 높이 차이가 있고 0.5~2m의 옹벽에 가로막혀 지역주민의 왕래와 도로이용이 어려웠던 지역이다. 특히 보행인을 위한 보도가 따로 없어 차도 갓길을 이용하는 등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시는 개봉1동사거리 주변을 지형에 맞게 평탄화하게 되면 남부순환로 개봉1동사거리의 좌회전이 신설돼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간 기존 주택가의 이면도로로 우회하던 차량의 우회거리가 단축되고, 이면도로의 교통안전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오류IC교는 왕복 5차로에서 왕복 8차로로 확장된다.
남부순환로 매봉초등학교부터 개봉1동사거리 구간과 측면도로 사이의 옹벽이 철거되고, 주민들이 이용하던 굴다리 대신 횡단보도가 설치된다. 측면도로와의 높이 차이를 없애 개방감을 높일 계획이다. 더불어 학생들의 등·하교와 보행인의 편의·안전을 위해 보도를 신설·확장할 계획이다.

2019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는 이번 공사에는 총 사업비 310억원이 투입된다. 공사와 함께 편입토지 보상을 병행한다.

시는 공사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착공 전에 우회차로를 확보하고 매봉초교 인근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안전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