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역 중인 유명 제과회사 회장 조카, 또 사기·횡령으로…

최종수정 2016.03.25 09:12 기사입력 2016.03.25 09:12

댓글쓰기

복역 중인 유명 제과회사 회장 조카, 또 사기·횡령으로…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횡령으로 수감 중이던 대형 제과회사 회장의 조카가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다시 실형을 선고받았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강성훈 판사는 사기 및 횡령, 배임, 사기미수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유명 제과회사 회장의 조카인 A씨는 2014년 5월 지인에게서 “건물 매입에 드는 등기 비용이 부족한데 돈을 빌려주면 건물을 담보로 대출받아 이틀 뒤 갚겠다”며 5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화학업체를 운영하던 A씨는 2013년에는 협력사에 돈을 지불하지 않은 채 5200여만원에 달하는 부품을 납품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경영한 회사는 자금 사정이 나빠져 직원들의 임금도 제대로 주지 못하는 상태였다.

이밖에 A씨는 근저당권이 설정된 회사 장비를 팔고 리스 대금을 지급하지 못하게 된 이후에도 리스 차량을 제때 반납하지 않아 배임·횡령 혐의도 적용됐다.
강 판사는 “피해자가 많고 피해 금액도 상당하지만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피고인은 잘못을 뉘우치기보다 그때그때 상황에 맞춘 변명과 책임을 전가하는 데 급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A씨는 이 사건과 별개의 횡령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2월 징역 2년형을 확정 받고 복역 중이다. 최근에는 자신이 대형 제과회사 회장의 조카라는 사실을 내세우며 지인에게서 7억여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추가 기소되기도 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