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챔프전 2연승’ 추일승 감독, “빠른 템포로 승리했다”

최종수정 2016.03.23 21:46 기사입력 2016.03.23 21:46

댓글쓰기

추일승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추일승 감독[사진=김현민 기자]


[고양=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고양 오리온이 전주 KCC를 제압하고 챔피언결정전 2연승을 달렸다. 추일승 감독은 빠른 경기 템포로 2연속 대승을 낚았다.

고양 오리온은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92-70 완승을 거뒀다. 오리온은 챔프전 전적 2승1패로 우승을 향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경기 후 추일승 감독은 “초반 상대 수비가 강력해 고전했지만, 경기 템포를 빠르게 가져갔다. 이날 경기는 스피드에서 앞섰다. 선수들의 슛 감각도 좋았다. 오늘 승리로 체력도 아낄 수 있었다. 4차전도 방심하지 않겠다”고 했다.

특히 오리온은 주전들의 고른 득점이 돋보였다. 조 잭슨은 이날 20득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김동욱은 3점 슛 세 개 포함 13득점 4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여기에 문태종, 장재석, 애런 헤인즈가 모두 12득점씩을 올리며 제 역할을 했다.

오리온의 수비도 좋았다. 상대 주포인 안드레 에밋을 효과적으로 막았다. 에밋은 27득점 6리바운드를 올렸지만, 팀플레이에서 무기력했다. 추 감독은 “에밋은 1대 1이 탁월한 선수다. 사실 3중 수비까지 염두에 뒀었다. 볼이 안쪽으로 들어오는 것을 적게 할 수 있었다. 외곽에서는 최대한 슛을 안주려고 했다”고 했다.

지난 2차전(99-71)처럼 대승이었다. 2연속 승리를 챙기며 선수들의 자신감도 올라왔다. 하지만 추 감독은 “아직 승기를 잡았다고 생각지 않는다. 점수 차가 큰 것은 사실 의미가 없다. 그날 분위기에 따라 확 달라질 수 있다. 힘겨루기 할 때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큰 의미가 없다”고 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