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서초갑 이혜훈 공천, 조윤선 탈락…20곳 공천결과 발표

최종수정 2016.03.20 20:12 기사입력 2016.03.20 12:16

댓글쓰기

이한구 새누리당 천관리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 DB

이한구 새누리당 천관리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의 20대 총선 공천에서 2명의 현역의원이 20일 경선의 고배를 마셨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공천 여부는 이날도 보류됐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위한 20개 지역구의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강원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한기호 의원이 같은 현역인 황영철 의원에게 패배해 낙천됐다.

또 충남 서산·태안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동생인 성일종 후보가 김제식 의원을 물리치고 공천을 따냈다.

전직 의원들도 4명이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서울 서초갑에서는 조윤선 전 의원이 이혜훈 전 의원에게 패배했다. 김윤식(경기 용인병)·김성회(화성시별)·박혁규(광주을) 등도 경선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무성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부산 북구·강서갑 박민식 의원도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서울 강서갑에선 친박(친박근혜) 구상찬 전 의원, 성북을에선 이명박 정부 인사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 은평갑에선 최공재 공관위원의 동생 최홍재 후보가 각각 승리했다.

경기 남양주시병 박상대와 주광덕, 군포시을 금병찬·하은호 예비후보는 결선 여론조사로 최종 후보를 결정하게 됐다.

한편, 이 공관위원장은 유승민 의원 지역인 대구 동구을과 관련 "더이상 이야기 하지 말라"며 "비례대표를 주로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