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행평가 확대 방침에 중·고교 교사 61% 반대

최종수정 2016.03.20 10:54 기사입력 2016.03.20 10:54

댓글쓰기

교총 설문조사 결과, 서술·논술형 평가방식 현장준비 '미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초·중·고교에서 교과나 단원 특성에 따라 지필고사 대신 서술·논술형 평가, 수행평가만으로 성적을 매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에 현장 교사들이 우려하고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지난 9∼16일 전국 초·중·고 교사와 교감, 교장 등 교원 96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중등교사의 61%가 평가방식 개선에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고 20일 밝혔다.

'지필고사 없이 서술·논술·수행평가만으로 성적 매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의 찬반에 대한 질의에 중학교 교사는 반대가 54.8%로 찬성 42.4%보다 많았다.

고교 교사는 반대 66.3%로 찬성 32.3%의 두 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반면 초등학교 교사는 찬성 55.3%, 반대 40.8%로 중고교 교사들과 반대로 찬성이 높았다.
이같은 결과는 초등학교보다 대학 입시를 앞둔 중·고교에서 학생 평가에 대한 교사의 부담감이 큰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평가방식 변경으로 일어날 가장 긍정적 변화에 대한 물음에는 초·중·고 교사 모두 '다양한 형태의 질적 평가로 학생에 대한 심층적 이해와 숨겨진 재능 계발'을 가장 많이 꼽았다.

예상되는 부정적 변화로는 중·고교 교사는 '공정한 기준 마련의 어려움 속에서 학생·학부모의 문제제기 우려'를 가장 많이 꼽았고, 초등 교사들은 '수능은 변하지 않고 학교평가 행태만 바뀌어 이중적 학습부담 우려'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교총은 "객관적인 평가기준 등 학교 현장의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급작스러운 변경은 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우려되는 부작용에 대한 대안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