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S 벌벌 떨게 한 환갑 넘은 '이라크 스나이퍼'

최종수정 2016.03.20 00:36 기사입력 2016.03.20 00:36

댓글쓰기

사진= 데일리 메일

사진= 데일리 메일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무려 173명의 이슬람국가(IS) 대원을 사살한 뛰어난 실력의 스나이퍼가 있다. 심지어 나이는 환갑을 넘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라크 정부군과 IS간의 전투가 치열한 이라크 북부 바이지 지역을 거점으로 활약 중인 노년의 저격수가 IS를 두려움에 떨게 하고 있다. 이 저격수의 이름은 아부 타신(62)이다.

그는 지난해 5월 시아파 민병대에 자원입대했다. 이후 지금까지 저격수로 활동 중이며, 그가 쏜 총알에 숨진 IS 대원은 모두 173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미국의 스나이퍼 크리스 카일(1974-2013)이 과거 이라크 전쟁에 참전해 기록한 160명을 뛰어 넘은 수치이다.

타신이 이처럼 최고의 저격 실력을 가진 것은 제4차 중동 전쟁과 이란-이라크전 등 총 5차례의 굵직한 전쟁에 참전한 실전 경험 덕분이라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한편 타신은 “전쟁 후 은퇴해 지내다 내 고향을 지키기 위해 다시 총을 잡았다”면서 “IS의 어느 누구도 우리 땅에 발을 내딛지 못하게 하겠다고 신께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고향이 한눈에 보이는 산 위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