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CJ 등 유통업계 18일 '슈퍼 주총데이', 핵심 안건은

최종수정 2016.03.18 06:00 기사입력 2016.03.18 06:00

댓글쓰기

롯데그룹, 정부 관료출신 사외이사 신규 선임
CJ그룹, 신현재 경영총괄 부사장과 허민회 CJ제일제당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재선임


롯데백화점 전경

롯데백화점 전경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유통업계 '슈퍼 주총데이'인 18일 CJ, CJ제일제당, 농심, 현대백화점, GS홈쇼핑, CJ오쇼핑, GS리테일, 롯데쇼핑, 롯데하이마트,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LF 등 유통업계 대다수 상장사가 정기 주주총회를 연다.

형제간 경영권 분쟁으로 시끄러웠던 롯데 그룹 계열사는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대거 선임할 예정이고 CJ 그룹은 이재현 회장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새로운 이사를 선임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이날 오전 10시에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롯데리테일아카데미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재원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와 박재완 성균관대 국정관리대학원장, 최석영 UN 중앙긴급대응기금 자문위원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신규 사외이사는 모두 정부 관료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박재완 대학원장은 대통령 국정기획수석비서관, 고용노동부 장관, 기재부 장관을 역임했다. 이 변호사는 특수통 검사 출신으로 법제처 처장을 지냈다. 최 자문위원은 제네바 국제기구 대표부 대사 출신이다.

지난해 면세점 특허 심사에서 탈락한 롯데그룹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를 선임해 정무 감각을 익히고, 정책적 조언을 구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의 또 다른 계열사인 롯데하이마트도 안승호 공정거래위원회 경영평가위원과 이장영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 방원팔 전 육국본부 인사참모부 부장 등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롯데하이마트는 또 주주총회를 통해 ▲통신판매업 ▲보험대리점업 ▲자동차 운송장비 소매업 등을 사업 목적으로 추가한다.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을 반영하기 위한 절차다.

이재현 회장이 장기간 자리를 비우면서 위기감이 커진 CJ는 주주총회에서 신현재 CJ 경영총괄 부사장과 허민회 CJ제일제당 경영지원총괄 부사장을 새롭게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형집행정지 신청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이 회장은 CJ와 CJ제일제당 등기이사를 그만둔다. 이로써 20여년 간 유지해온 CJ그룹 내 모든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는 셈이다. 7개 계열사 등기이사를 맡고 있던 이 회장은 지난 2013년 신장이식 수술로 입원한 후 2014년과 지난해 임기가 만료된 CJ E&M CJ오쇼핑 CJ CGV CJ대한통운 CJ올리브네트웍스 등의 계열사에서 등기임원직을 내려놓았다.

CJ제일제당은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허민회 총괄부사장을 각각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CJ제일제당은 이와 함께 새 사업목적에 ‘곤충원료의 제조, 판매 및 수출입업’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식용곤충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윤석철 서울대 명예교수를 3년 임기의 사외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했다. 윤 명예교수는 이번 주총에서 연임에 성공하면 1998년 이후 21년째 농심 사외이사라는 기록을 세운다.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한 아모레퍼시픽은 이상목 경영지원 유닛 전무를 사내이사로, 엄영호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교육서비스업과 도서출판 및 판매업도 사업목적으로 추가한다.

LG생활건강은 지난 15일 임기가 만료된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을 재선임한다. 2005년 LG생활건강 대표로 취임한 차 부회장은 이번 주총에서 연임에 성공하면 2019년까지 임기가 보장된다. LG생활건강은 허성 최고재무책임자(CFO)도 새롭게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현대백화점은 김용진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 김현철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새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올렸다. LF는 차순영 경영혁신부문장을 새 등기임원으로 선임할 예정이고 GS홈쇼핑은 고(故) 허만정 창업주의 손자로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인 허연수 GS리테일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한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