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 보러와요' 강예원 “정신병원 감금, 자아 없어지는 느낌이었다”

최종수정 2016.03.16 19:14 기사입력 2016.03.16 19:14

댓글쓰기

'날 보러와요' 강예원. 사진=스포츠투데이DB

'날 보러와요' 강예원.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배우 강예원이 '날 보러와요'를 촬영하면서 겪은 소감을 전했다.

16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날 보러와요' 제작보고회에서 강예원은 "도심에서 갑자기 납치된 후 정신병원으로 감금된 인물이다. 이후 경찰서장 살인사건의 용의자도 된다"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강예원은 "사실 이번 작품을 하고 나서 내가 배우로서 자질이 있나 고민했다. 그만큼 많은 생각을 하게 한 작품이고 두렵고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강예원은 정신병원에 감금된 역을 연기한 것에 대해 "촬영을 하면서 나도 못 믿고 남도 못 믿겠고 불신을 하는 상태가 이어지더라"며 "내 자아가 없어지는 느낌이었고 촬영이 끝날 때쯤에는 다시 강예원으로 돌아오는 것도 겁이 나더라"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연기를 한 나도 이렇게 느꼈는데 실제로 이런 일을 겪게 되면 정말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오기가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라고 전했다.
영화 '날 보러와요'는 이유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납치 감금된 여자 강수아(강예원 분)와 시사프로 소재를 위해 그의 사연에 관심을 갖게 된 PD(이상윤 분)가 밝혀낸 믿을 수 없는 진실에 대한 충격실화 스릴러로, 4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