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예원, 영화 촬영 스트레스로 위염 걸려…"멍은 별거 아냐"

최종수정 2016.03.16 15:56 기사입력 2016.03.16 15:56

댓글쓰기

날 보러와요 강예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날 보러와요 강예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배우 강예원이 영화 촬영 중 위염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날 보러와요'(감독 이철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강예원, 이상윤, 이철하 감독이 참석했다.

강예원은 영화 촬영을 회상하며 "날 액션은 아프지 않아 촬영 당시는 아픈 줄 모른다. 그때 아프지 않으면 괜찮다고 생각했다"며 "건강검진을 받았더니 위가 안 좋아졌더라. 영화가 엄청난 스트레스를 줬다. 멍은 별거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강예원이 출연한 날 보러와요는 이유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납치 감금된 여자(강예원)와 시사프로 소재를 위해 그녀의 사연에 관심을 갖게 된 PD(이상윤)가 밝혀낸 믿을 수 없는 진실을 담은 충격 스릴러로 오는 4월 개봉한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