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수입차대전] 볼보 '올 뉴 XC90'

최종수정 2016.03.17 11:21 기사입력 2016.03.17 11:20

댓글쓰기

자전거·동물까지 감지, 최상의 안전 시스템

볼보코리아 '더 올 뉴 XC90'

볼보코리아 '더 올 뉴 XC90'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안전'의 대명사 볼보가 내놓은 더 올 뉴 XC90은 디자인과 파워트레인, 플랫폼이 조화를 이룬 전략 모델로 평가 받는다. 혁신적인 디자인과 상품성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도 검증이 끝났다. 2015년 출시 후 '2015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5 오토익스프레스 올해의 차', '2016 영국 올해의 SUV' 등 총 69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국내에서도 경쟁력은 갖췄다. 우선 볼보가 자랑하는 최신의 안전과 편의 시스템은 더욱 강화했다. 반자율주행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자전거와 동물까지 감지하는 업그레이드된 안전 시스템 등이 꼽힌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9인치 터치 스크린, 20인치 휠은 물론 5년 또는 10만km의 무상 보증에 해당 기간 동안 소모성 부품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 뉴 XC90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경쟁모델 대비 최고 수준의 안전 시스템과 편의사양을 적용하고도 가격은 전략적으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사람을 위한 디자인'의 요소도 찾아볼 수 있다. 사이드 미러를 A필러가 아닌 도어에 장착해 운전자의 좌우측방 시야 확보가 더욱 쉬워졌다. 차량의 측면을 타고 지나가는 공기저항의 흐름을 보다 원활하게 하는 에어로다이내믹 디자인의 요소이기도 하다. 수직으로 디자인된 프런트 노즈는 정면의 보행자와 충돌하는 경우에 보행자에 가해지는 충격을 분산시켜 충격을 최소화한다.

효율적이면서도 파워풀한 엔진은 주행감을 높인다. 볼보의 새로운 엔진 계통인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를 적용했다. 국내에는 디젤인 D5 AWD와 가솔린 T6 AWD,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T8 AWD 3가지 엔진트림을 출시한다.
특히 볼보코리아는 올 뉴 XC90출시를 계기로 국내 시장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기술을 소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수퍼차저와 터보차저가 모두 적용된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한 'T8 트윈엔진' 덕분이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는 "올 뉴 XC90은 기존 SUV 시장에 유례 없던 스웨디시 럭셔리 디자인으로 많은 화제를 불렀고 지금까지도 국내 고객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며 "최신의 안전 시스템은 물론 주행성능과 효율성, 편의기술 모두가 최고 수준을 갖춰 까다롭기로 소문난 한국고객들도 사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