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룡이나르샤' 이신적, 이방원 속였으나 불안 "내 실체 아는건가"

최종수정 2016.03.16 13:17 기사입력 2016.03.16 13:17

댓글쓰기

'육룡이나르샤' 이신적, 이방원.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육룡이나르샤' 이신적, 이방원.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이신적이 이방원을 속이기 위해 남은의 목을 베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신적(이지훈 분)이 남은(진선규 분)의 시체를 들고 이방원(유아인 분)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도전(김명민 분)이 죽임을 당하자 남은은 이신적에게 "후일을 도모해야 한다. 하지만 난 아니다. 자네는 정안군 아래서 입신양명해 후일을 도모해라. 내 마지막 역할은 정안군이 자네를 믿게 하는 거다. 내 목을 가져가라"고 제안했다.

망설이던 이신적은 결국 남은을 죽이고 그의 목을 이방원에게 가져갔다. 이에 이방원은 "지금부터가 중요한 것이다. 믿겠습니다. 사형"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또한 이방원은 하륜(조희봉 분)에게 "이신적 사형을 복직시켜라"고 지시했고 이신적은 "충심을 다하겠다"며 고개를 숙이면서도 "이 자가 내 실체를 아는 건가. 모르는 건가"라고 혼잣말을 해 이들의 앞으로의 관계와 사대부 비밀 조직인 밀본의 행보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