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입당' 정호준 "국민의당 총선·대선 승리 도울 것"(종합)

최종수정 2016.03.16 11:39 기사입력 2016.03.16 11:26

댓글쓰기

'초록 넥타이' 매고 와…"더민주 공천 공정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탈당을 선언한 정호준 의원(가운데)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입당 기자회견에서 입당소감을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은 지난달 2일 창당 이후 한 달 반 만에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됐다. 왼쪽부터 안철수 공동대표, 정호준·김영환 의원. 2016.3.16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탈당을 선언한 정호준 의원(가운데)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입당 기자회견에서 입당소감을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은 지난달 2일 창당 이후 한 달 반 만에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됐다. 왼쪽부터 안철수 공동대표, 정호준·김영환 의원. 2016.3.16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정호준 의원이 16일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서울의 한복판인 제 지역구 중구에서부터 국민의당 바람을 일으켜 국민의당이 총선에서 승리하고 대선에서도 승리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 보겠다"며 국민의당 입당을 공식화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안철수 공동대표와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이 배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초록빛 넥타이를 매고 회견에 임한 정 의원은 아버지인 정대철 전 상임고문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제 판단은 스스로 하는 것이며 제 정치적 결정을 존중하고 어디를 가든 힘을 주려고 하신다"며 "앞으로도 중구에서 출마하는 데 있어 아버지와도 힘을 합쳐 승리를 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중구에 아직 더민주 측 후보자가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후보자간 연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말할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그쪽(더민주)에서 공천이 되는 대로 생각해볼 수는 있겠지만 현재로는 꿋꿋하게 나가려고 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안 공동대표가 꾸준히 입당 제의를 했으나 공천에서 배제된 뒤 입당한 데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대신 "(더민주의) 공천이 공정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은 확실하다"며 "제 개인뿐 아니라 지역의 당원들과 함께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견에 참여한 안 공동대표는 "정 의원은 여러 가지로 능력을 인정할 수 있는 의원"이라며 "누구보다도 젊고 의욕적이며 평판도 아주 좋다"고 힘을 실었다. 이어 "정 의원과 함께 이번 총선에서 제대로 국민께 인정받고 정권 교체에 이르기까지 최선을 다해 국민의 편에서 일하겠다는 각오를 한 번 더 다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의원의 입당으로 국민의당은 현역 국회의원 20명을 확보,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성공했다. 다만 앞서 컷오프된 임내현 의원의 탈당 여부가 아직 변수로 남았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