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천실세논란] 이한구 '칼자루' 현기환이 쥐었나?

최종수정 2016.03.16 11:00 기사입력 2016.03.16 11:00

댓글쓰기

[공천실세논란] 이한구 '칼자루' 현기환이 쥐었나?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작업을 마치고 최고위원회에 공을 넘겼다. 하지만 컷오프(현역배제) 된 의원 대부분이 청와대와 맞섰던 비박(비박근혜) 인사들이라, 이 위원장이 청와대와 물밑 교감으로 공천작업이 진행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15일 발표된 컷오프(공천배제)명단에 비박 의원은 7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표적인 인물이 5선의 친이(친이명박) 이재오(서울 은평을) 의원이다.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부터 박근혜 대통령과 충돌해 왔던 그는 "독재자의 딸"이라는 표현도 서슴없이 던진 바 있다. 여당 의원이면서 박 정부 비판도 서슴지 않아 청와대와 내내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다.

3선의 진영(서울 용산) 의원도 청와대와 악연이 깊다. 진 의원은 2004년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가 됐을 때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원조 친박(친박근혜)다. 현 정부에서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을 맡았지만 6개월여 만에 정부의 기초노령 연금 공약 후퇴 방침에 반기를 들며 박 대통령과 불편한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반면 김무성 대표 측근들은 대부분 살아남았다. 김성태(서울 강서을)ㆍ김학용(경기 안성) 의원은 이날 단수추천돼 공천권을 따냈다. 김 대표가 청와대와 맞서도 항상 한발 물러섰던 것을 감안하면 이날 공천 결과는 의미심장하다. 김 대표도 공천 탈락을 염려하던 측근들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말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공천학살을 주도한 곳으로 청와대를 꼽고 있다. 청와대와 이 위원장 사이의 가교역으로 지목되는 인물이 현기환 대통령정무수석이다. 이미 현 수석은 이 위원장과의 관계 때문에 한차례 곤혹을 치른바 있다. 지난 9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이 위원장과 현 수석이 비공개 회동을 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다. 청와대는 부인했지만 이 위원장은 "누굴 만나든 문제 되나"며 확인해 주지 않았다.
이 위원장이 공천 과정에서 외부인사와 상의를 한 듯한 흔적은 곳곳에서 감지된다. 11일 이 위원장의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출근길에 누군가와 통화를 하며 "저 남구(지역)에 그러면 생각하시는 것은 어떤 기준 말씀하시는 거죠?"라며 "그래요. 예. 실망 안 시킬 테니까"라고 말해 '보이지 않는 손' 의혹을 키운바 있다. 공관위원인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도 "(이 위원장이) 회의를 하다가도 갑자기 무슨 연락을 받거나 자기 생각이 뭐가 있다 싶으면 '오늘 회의는 여기서 그만입니다'라고 하면 그만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 위원장이 특정인으로부터 공천 조언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당의 공천 결정 에 대해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