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폴리비전, 흑자전환으로 관리종목 지정사유 해소…감사의견 '적정'

최종수정 2016.03.16 10:43 기사입력 2016.03.16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3년 연속으로 계속기업 존속불확실성으로 감사의견 '한정'을 받았던 바이온 이 이번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면서 감사의견 '적정'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폴리비전은 2012년 이후 3년 연속 개별실적 기준으로 적자를 기록했으나 이번 흑자전환으로 관리종목 지정사유를 해소했다. 폴리비전은 지난해 개별 매출액 125억원, 개별 영업이익 6억3000만원을 기록했다. 개별 매출액은 전기 대비 104.9% 이상 늘었고 개별 영업이익은 전년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흑자전환의 주된 사유는 기존 사업부문의 생산성 향상 및 비용절감, 신규사업 등을 통한 이익창출 능력 개선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성규 폴리비전 대표는 “신규 사업부문 매출 증대와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한 북경원일차식유한공사와의 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신사업들을 착실히 안착시켜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 흑자달성을 위한 회사 체질개선의 발판으로 삼아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폴리비전은 올해 1월 중국 자동차 부품 회사 북경원일차식유한공사의 지분 47%를 인수해 중국 사업을 위한 기점으로 삼았으며 화장품, 식품 등 생활소비재 유통, 부동산 개발업 등 신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