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43회 상공의날…금탄산업훈장에 이재하·손동창 회장

최종수정 2016.03.16 11:00 기사입력 2016.03.16 11:00

댓글쓰기

이재하 삼보모터스 회장·손동창 퍼시스 회장, 금탑산업훈장 수상
국제경제발전 기여공로 226명 상공인 포상
박용만 회장 "경제를 바꾸고, 기업을 바꾸고, 상공인 스스로 변하자"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제43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이재하 삼보모터스 회장과 손동창 퍼시스 회장이 최고 영예인 금탄산업훈장을 수상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43회 상공의 날' 기념식을 열고 국가경제 발전에 공로가 큰 상공인과 근로자 226명에게 훈장 및 산업포장을 수여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황교안 국무총리가 참석해 유공자들을 포상·격려했고,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정부측 인사와 국내외 상공인 1000여명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올해 금탄산업훈장은 해외시장 개척에 탁월한 성과를 올린 이들이 수상했다. 34년간 자동차부품 외길을 걸은 이재하 삼보모터스 회장은 전기자동차·친환경 자동차 부품 독자개발을 통해 해외시장을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손동창 퍼시스 회장 역시 30여년간 대한민국 가구산업 발전을 이끌며 60여개국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국내 중소 가구업체의 수출 물꼬를 트는데 큰 기여를 했다.
은탑산업훈장은 현형주 현대모비스 부사장과 김해봉 조선내화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현형주 부사장은 자동차부품 269개 품목 국산화 성공한 점과 부품 공용화 표준화를 통한 제조역량 강화로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해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김해봉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등 회사를 세계 8위의 내화물 기업으로 성장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동탑산업훈장은 김은선 보령제약 회장과 김장송 대승 사장이, 철탑산업훈장은 서경원 동은단조 대표이사와 이홍열 롯데케미칼 부사장이, 석탑산업훈장은 홍사범 한성기업 회장과 이은우 대성산업 석유사업부 사장이 수상했다.

이밖에 김성식 벽산 사장과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박병찬 중앙포장 대표이사 등 6명은 산업포장을 받았고 김응석 메디아나 대표이사 등 15명은 대통령 표창을, 이기천 후성테크 대표이사 등 15명은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226명의 상공인이 포상을 받았다.

박용만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상공인 여러분들의 활약이 있어 우리나라가 경제규모 11위, 수출규모 6위라는 경제강국의 위상을 굳건히 할 수 있었다"며 수상자들에게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이어 "상공의 날을 맞아 상공인들이 힘을 내서 경제를 바꾸고, 기업을 바꾸고, 상공인 스스로가 변하겠다는 다짐을 실천해나가자"며 3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박 용만 회장은 "내수확대를 위한 쌍끌이 경제로의 전환과 기업문화 선진화, 지속성장에 유리한 DNA를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선배 상공인들의 도전 정신을 합리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가운데 학습과 팀플레이를 중요시하는 유연성을 좀 더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