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영이는 굶기면서' 게임에 6000만원 쓴 계모…파렴치 행각 어디까지?

최종수정 2016.03.16 00:00 기사입력 2016.03.16 00:00

댓글쓰기

원영이 계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원영이 계모.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의붓아들을 폭행해서 숨지게 한 신원영군의 계모가 모바일 게이에 빠져 6개월간 6000여만원을 사용하는 등 게임에 빠져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경기 평택경찰서는 김씨의 금융거래 내역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13일까지 한 모바일 게임 결제비용으로 6000여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신군을 욕실에 가두는 등 학대하면서도 게임을 손에서 놓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신군에게는 제대로 된 옷도 사주지 않고 식사도 하루에 1끼만 주면서 본인은 게임에 빠져 흥청망청 돈을 쓴 셈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게임 중독이라 할 만큼 게임에 빠져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가 진행될수록 새롭게 드러나는 이들의 행적이 그저 놀라움 따름"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4월까지 원영이와 누나(10)를 수시로 때리고 밥을 주지 않는가 하면 베란다에 가두는 등 학대한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 2일까지 김씨는 원영이를 욕실에 감금한 채 수시로 폭행하고 학대해 숨지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친부 신씨는 이 같은 학대행위에 동조하거나 묵인해 원영이가 숨지도록 방치했다.
경찰은 16일 사건을 검찰로 넘기면서 계모 김씨와 친부 신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하기 위해 막판 검토작업을 하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