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재성 "김한길, 총선 불출마해야…복당도 어울리지 않아"

최종수정 2016.03.13 16:34 기사입력 2016.03.13 16:34

댓글쓰기

"이종걸 단수공천, 납득 어렵다…공천에 '보이지 않는 손' 작동"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은 13일 김한길 국민의당 의원에게 야권분열에 책임을 물으며 총선 불출마를 촉구했다. 또 정청래·전병헌 의원의 컷오프(공천배제)와 이종걸 원내대표의 단수공천 등과 관련해 당이 명확한 공천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이 야권분열 구도에 대한 책임을 조금이라도 느낀다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야권통합과 연대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며 "진정 야권의 승리를 염원한다면 그에 따른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의원이 불출마하면 더민주에 다시 입당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김 의원이 그렇게 할 분이 아니라고 믿고 싶다. 불출마한다면 당에 다시 오는 것도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을 포함한 이야기로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최 의원은 문재인 대표 체제 때 신(新) 복심으로 불릴 정도로 문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그는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아울러 그는 "이종걸 원내대표를 비롯해서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이것은 어떤 면으로 보나 납득하기 어렵다"며 "문제제기를 받는 분들을 단수공천함으로써 논리적 타당성이나 명분을 상실하는 것은 단합을 저해한다"고 비판했다.
또 정청래·전병헌 의원이 컷오프 대상이 된 점을 언급하며 "최근 공천과정을 놓고 보이는 손, 보이지 않는 손이 다 작동한다는 이야기도 들리고 있다. 충분한 설득과 합리적인 공천결정의 논거들을 국민과 지지자에게 잘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현역의원을 비롯한 기존 정치인에 대해 공천에 특혜를 주지 않는 것은 필요한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그것이 자의적이거나 고무줄 잣대가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면 충분히 납득시켜야할 것이고, 준거가 부족하다면 교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