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피스, 9위 "넘버 1의 저력"

최종수정 2016.03.13 10:11 기사입력 2016.03.13 10:11

댓글쓰기

밸스파챔피언십 셋째날 4언더파, 하스 선두, 강성훈 19위

조던 스피스가 밸스파챔피언십 셋째날 2번홀에서 아이언 샷 직후 공을 바라보고 있다. 팜하버(美 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조던 스피스가 밸스파챔피언십 셋째날 2번홀에서 아이언 샷 직후 공을 바라보고 있다. 팜하버(美 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공동 117위→ 공동 43위→ 공동 9위."

조던 스피스(미국)가 세계랭킹 1위의 저력을 과시했다.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 이니스브룩골프장(파71ㆍ7340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밸스파챔피언십(총상금 610만 달러) 셋째날 4언더파를 보태 공동 9위(2언더파 211타)에 안착했다. 선두 빌 하스(미국ㆍ8언더파 205타)와는 6타 차, 특유의 몰아치기 능력을 감안하면 최종일 역전우승까지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다.

1번홀(파4) 버디로 기분좋게 출발해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보탰고, 14번홀(파5)에서는 '2온' 후 무려 16m 이글 퍼팅을 집어넣었다. 아이언 샷의 정확도가 높아진데다가 주 무기인 퍼팅감이 살아나고 있다는 게 고무적이다. 그린을 여섯 차례 놓쳤지만 눈부신 쇼트게임에 '짠물퍼팅'을 가미해 모두 파 세이브에 성공했다. 스피스 역시 "마지막날 7언더파를 칠 수 있을 것"이라며 2연패의 꿈을 놓지 않았다.

선두권은 그래엄 델라에트(캐나다)가 2위(7언더파 206타), 패트릭 리드(미국)가 공동 5위(4언더파 209타)에서 지난해 연장패배의 설욕전을 꿈꾸고 있다. 한국은 강성훈(29)이 공동 19위(1언더파 212타)에서 선전하고 있고, 최경주(46ㆍSK텔레콤) 공동 23위(이븐파 213타), 김민휘(24)가 공동 39위(2오버파 215타)에서 뒤따르고 있다. 노승열(25ㆍ나이키골프)은 그러나 4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56위(4오버파 217타)로 추락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