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FC'맥그리거, 장애인 팬에게 뛰어가서…남다른 팬서비스

최종수정 2018.09.12 22:15 기사입력 2016.03.06 15:20

댓글쓰기

사진= 시네드 모라 맥그레스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UFC 선수 코너 맥그리거가 패해 15연승에 종지부를 찍은 가운데, 그의 팬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아일랜드 여성 시네드 모라 맥그레스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각) 페이스북에 맥그리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맥그리거는 진정한 아일랜드 영웅이다. 그가 우리 도시에 있다는 소식을 들었고 남자 친구 스티보 티모시와 그를 찾아갔다"며 "우리가 그를 발견했을 때 나는 남자 친구가 휠체어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안 요원들을 뿌리치고 나와 사진을 찍고 남자 친구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대화를 나눴다. 그는 완벽한 영웅이자 신사였다. 정말 감사했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맥그리거는 맥그레스와 환하게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뒤에는 휠체어를 탄 맥그레스의 남자친구도 보인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역시 팬 서비스도 챔피언", "맥그리거 보안 요원들 무서웠겠다", "너무 부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맥그리거는 6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UFC 196 메인이벤트 웰터급 경기에서 네이트 디아즈(미국)에게 2라운드 서브미션 패배를 당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