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병호-김현수, MLB 첫 맞대결 ‘무안타’ 침묵

최종수정 2016.03.06 07:27 기사입력 2016.03.06 07:27

댓글쓰기

김현수(좌), 박병호 [사진=김현민 기자]

김현수(좌), 박병호 [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나란히 무안타를 기록했다.

박병호와 김현수는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센추리링크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미네소타와 볼티모어의 맞대결에서 모두 선발 출전했지만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이날 박병호는 6번 지명타자로, 김현수는 3번타자 좌익수로 나서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그러나 박병호와 김현수는 각각 2타수 무안타 1득점,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현수는 첫 타석인 1회초 2사 이후 등장해 미네소타 투수 어빈 산타나의 2구째 직구를 노렸다. 하지만 2루수 앞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때렸다. 이어 3회초 1루 땅볼로 물러난 김현수는 5회초(투수 땅볼)와 7회초(2루 땅볼)에도 모두 범타에 그쳤다.

김현수는 7회 대주자 가라베스 로사와 교체됐다. 첫 안타 기회를 놓친 김현수는 시범경기 네 경기 동안 13타수 무안타에 머물렀다.
박병호는 이날 시범경기 첫 득점을 올렸다. 2회말 1사 이후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3루수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의 유격수 땅볼 때 3루에 나갔고, 커트 스즈키의 좌전 안타로 홈을 밟았다.

이후 박병호는 4회말 3루수 파울 플라이를 기록한 이후 6회말 무사 1, 3루 때 대타 라이언 스위니와 교체됐다. 한편, 미네소타는 장단 16안타를 몰아쳐 13-2 대승을 거뒀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