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자철 해트트릭' 아우크스부르크, 레버쿠젠과 아쉬운 무승부

최종수정 2016.03.06 01:34 기사입력 2016.03.06 01:34

댓글쓰기

구자철 [사진=아우크스부르크 공식 홈페이지]

구자철 [사진=아우크스부르크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아우크스부르크가 구자철(27)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5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에 있는 SGL아레나에서 열린 2015~2016 분데스리가 25라운드 홈경기에서 레버쿠젠과 3-3으로 비겼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이날 무승부로 6승 8무 11패 승점 26으로 13위를 지켰다. 레버쿠젠은 10승6무 9패 승점 36으로 7위를 유지했다.

구자철은 이날 경기에 쉐도우 스트라이커 겸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홍정호(26)도 함께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서 전반전 45분만 소화했다.

구자철은 2007년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프로 데뷔한 이후 9년 만에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지난달 22일 하노버96과의 22라운드(아우크스부르크 1-0 승리)에서 결승골을 넣은 이후 12일 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더니 전반 5분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알렉산더 에스바인이 때린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구자철은 몸을 날려 논스톱 슈팅을 때려 골망을 갈랐다.

전반 44분에 추가골을 뽑아냈다. 알프레드 핀보가손이 찬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잡아서 빈 골문을 향해 오른발로 차 넣었다.

후반 12분에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핀보가손이 가슴으로 떨어뜨려주자 오른발 슈팅으로 때려 골문 오른쪽 상단을 갈랐다.

아우크스부르크는 경기 막바지에 수비진이 흔들리면서 레버쿠젠에게 3-3 동점을 허용했고 경기를 무승부로 끝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