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걸하다 억대 고급 외제차 타고 퇴근하는 노숙자의 사연

최종수정 2016.03.06 00:15 기사입력 2016.03.06 00:15

댓글쓰기

사진= LocalVideosHD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LocalVideosHD 유튜브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노숙자인 줄 알았던 남성이 집에 갈때 고급 승용차를 타고 귀가하는 모습이 주민에게 발각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누추한 옷을 입고 이웃들에게 "강아지 사료를 사야 한다"며 구걸을 하던 노숙자가 고급 승용차를 타고 가는 영상을 지난 2일 공개했다.

매체는 이 남성의 이름은 매튜 브린턴(35)이며 차는 5만 파운드(약 8500만원)에 이르는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이 영상을 몰래 촬영한 사람은 이웃 주민으로, 그는 브린턴이 고급차를 타고 가는 모습을 우연히 발견하고 이를 찍어 SNS에 올렸다.

그는 "주민들 동정을 사며 구걸하던 사람이 고급 차를 타고 다녔다. 모두 이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브린턴은 인터뷰에서 "자동차는 할머니 유품이다. 나는 영상 공개 후 차를 도난당했으며 살해위협까지 받았다"고 전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