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M면세점, 中 국영 여행업체 자회사와 관광객 송출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6.02.28 15:06 기사입력 2016.02.28 15:06

댓글쓰기

中 최대 국영 여행사 CTS의 자회사…올해 한국행 MICE 관광객 50만명 송출 목표
지난 25일 권희석 SM면세점 대표이사(사진 우측)와 장스징 CTS MICE 부총재가 중국 관광객 송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5일 권희석 SM면세점 대표이사(사진 우측)와 장스징 CTS MICE 부총재가 중국 관광객 송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SM면세점이 지난 25일 중국의 최대 국영 여행사인 CTS그룹 내 관광사업 자회사 MICE와 '관광객 송출 및 트래블리테일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CTS MICE는 전세계 128개 자회사를 보유한 중국 최대 국영 여행사인 CTS 그룹 내 유일한 B2B 관광산업 자회사로 지난해 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컨벤션, 전시를 통한 중국인 MICE 관광객 36만3000명을 한국으로 송출했으며 올해에는 5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식에는 권희석 SM면세점 대표이사와 장스징 CTS MICE 부총재가 참석했다. 양사는 CTS MICE 한국행 고객의 SM면세점 최우선 방문을 기본 골자로, SM면세점 모회사인 하나투어의 강력한 관광산업 인프라와도 협력해 한·중 관광객을 위한 차별화된 관광상품을 적극 개발할 예정이다.

MICE 관광객의 1인당 소비 지출액은 일반 관광객의 1.5배에 달할 정도로 구매력이 높은 만큼 SM면세점은 CTS MICE와의 협약을 계기로 SM면세점 서울점의 해외 관광객 모객 및 매출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희석 SM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SM면세점 서울점이 '인사동 면세점 시대'를 이끌어가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며 "SM면세점 서울점과 인천공항점을 찾는 중국인에게 대한민국 우수 중소·중견기업의 K-명품들을 적극 홍보하고 인사동 등 인근 맛집, 관광지와의 연계로 새로운 관광문화 시장을 개척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