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시의회, 돌산청사 재배치 신축안 부결

최종수정 2016.02.25 13:20 기사입력 2016.02.25 13: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호]

여수시의회가 결국 돌산청사 직원 재배치 관련 신축안을 상임위원회에서 부결 처리했다.
하지만 상임위 심의 과정에서 최종 의사결정을 위한 표결을 비공개로 전환해 의원들 스스로가 정치적 이해관계 속에서 의사결정을 내렸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여수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4일 오후 4시 상임위를 열어 돌산청사 직원 재배치를 위한 여서2청사 활용방안을 심의했다.

논의가 시작되자 여·문지구 출신 의원들은 여·문지구의 쇠퇴와 균형적인 도시발전을 위해 2청사에 신축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유화 의원(여서·문수동)은 “여문지구는 쇠퇴라는 수식어가 붙어있다”며 “지역이기주의로 비춰질 수 있으나 주민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는 2청사를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 의원들은 집행부 안이 시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아 향후 더욱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주재현 의원(율촌·소라·화양·화정)은 “지역 균형발전도 중요하지만 행정의 편의성을 전체 시민들과 시의회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한다”며 “더 많은 시민들의 여론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상임위는 비공개 표결에 부친 결과 찬성 2명, 기권 6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김종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