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억만장자 가장 많은 도시, 처음으로 뉴욕 제친 1위는?

최종수정 2016.02.25 12:29 기사입력 2016.02.25 12:29

댓글쓰기

중국 베이징이 미국 뉴욕(95명)을 제치고 억만장자 수 100명을 기록했다. 사진 = 아시아경제 DB

중국 베이징이 미국 뉴욕(95명)을 제치고 억만장자 수 100명을 기록했다.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중국 베이징이 미국 뉴욕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억만장자가 가장 많은 도시로 거듭나 눈길을 끌고 있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베이징 거주 억만장자 수가 100명으로, 억만장자 95명을 기록한 뉴욕보다 5명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은 지난 몇 년간 이 순위에서 항상 1위였다.
중국의 부자 연구소인 후룬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지난 1월 15일까지 전 세계 억만장자의 수를 집계한 결과 베이징이 전년도와 비교해 32명 증가한 반면 뉴욕은 4명 늘어났다.

베이징과 뉴욕에 이은 3위 도시는 러시아 모스크바(66명)였으며 홍콩(64명)과 상하이(50명)가 그 뒤를 이었다.

후룬 연구원은 “중국의 억만장자 가운데 신원이 드러나는 경우는 전체의 절반 정도다”라며 “재산 은닉으로 중국 정부의 통계에 잡히지 않는 경우까지 감안하면 억만장자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