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예진-젊은 남성 파격 화보 논란 "중년남성이라면 어땠을까"

최종수정 2016.02.25 12:38 기사입력 2016.02.25 12:23

댓글쓰기

임예진-젊은 남성 파격 화보 논란 "중년남성이라면 어땠을까"
임예진-젊은 남성 파격 화보 논란 "중년남성이라면 어땠을까"
임예진 'YG' 화보.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임예진 'YG' 화보.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배우 임예진이 남자 모델 겸 연기자 김영과 함께한 파격적인 콘셉트의 화보가 공개되면서 네티즌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오전 YG엔터테인먼트의 연기자 콘텐츠 채널 YG STAGE에는 'EDIT'라는 제목으로 임예진과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성 모델의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현재 해당 남성 모델은 YG KPLUS 소속의 모델 겸 연기자 김영으로 밝혀진 상태.
공개된 사진 속 임예진은 소파에 앉아 상반신을 탈의한 근육질의 남성 앞에 앉아 있다. 또 다른 사진 속에선 임예진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손이 남성의 눈을 긴 천으로 가리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임예진의 파격 변신에 놀라워하면서도 화보의 콘셉트에 대한 비난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한 네티즌은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성별이 바뀐 버전 같다"며 가학적이고 노골적인 성관계가 묘사되어 있는 영화에 빗대며 해당 화보 사진 콘셉트를 은연중 꼬집었다.
또한 한 네티즌은 "분명 사진 속 인물들이 중년 남성과 어린 여성이었다면 논란이 됐을거다"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화보가 지나치게 성적인 메시지를 던지고 있지 않냐는 비판인 것. 이와 동시에 남성이 좀 더 지배적인 역할로 인식되고 있는 우리 사회 인식의 문제와 그 역차별에 대한 생각도 하게 한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화보의 콘셉트를 "남성지 편집장으로 변신한 임예진과 매력적인 모델 김영, 두 남녀의 은밀하고도 묘한 케미스트리를 다루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