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유철 "국민목숨 볼모 선거운동"…野 필리버스터 맹비난

최종수정 2016.02.25 09:25 기사입력 2016.02.25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5일 테러방지법 처리 지연을 위한 야당의 본회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에 대해 "국민의 목숨을 볼모로 한 희대의 선거운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어제 입법방해 발언의원은 특정지역 예비후보로 활동하고 있다고 스스로 예비후보 선거운동을 하는 것을 자인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 의원들이)오래버티기 신기록으로 관심을 끌면서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휩쓰니 선거운동에는 성공한 듯하다"면서도 "문제는 더민주가 웃을수록 지도부차 칭창하는 동안 국민의 생명은 테러위협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원내대표는 "국민들도 (필러버스터에 대해 '도 넘은 발목잡기, '테러 무방비' '더민주가 발악을 하고있다'는 등의 불편한 심기를 말하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테러법은 온몸을 막고 있어 한국정당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무력도발 뿐만 아니라 김정은이 대남 사이버테러에 대한 역량결집을 지시하는 중대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면서 "테러는 예방이지 사후약방문 안되는 만큼 더민주는 즉각 필리버스터를 중단하고 테러방지법 처리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