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신입사원 절반 '연구개발'에 배치

최종수정 2016.02.23 09:04 기사입력 2016.02.23 09: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모비스가 신입사원 절반을 연구개발 부문에 배치한다. 최근 자동차와 IT간 빠른 융합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인력의 필요성이 높아져서다.

23일 현대모비스는 이번 신입사원 총 319명 중 50% 이상을 연구개발 부문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절반은 전기전자·컴퓨터공학과 출신이다.
현대모비스는 소프트웨어 직군 대상자들에 한해 '소프트웨어 실기 테스트'를 실시하는 등 차별화된 전형을 처음 도입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테스트는 실질적 소프트웨어 개발 능력을 판가름하기 위해 현대모비스가 전문 기관에 의뢰해 고안한 것이다. 이를 통해 연구원이 소프트웨어 개발 중 직면하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창의적·논리적 접근 방법을 평가했다.

품질·생산개발부문에도 20% 가량의 신입사원을 배정했다. 연구개발·품질·생산개발 부문을 합치면 신입 입사자 비중은 70%를 넘는 셈이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신입 연구원들을 위한 체계적인 육성 로드맵을 수립해 기술전문가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부문별로 프로그램·전자회로 설계·차량 동역학 과정 등을 통해 설계역량을 향상하고 각 부품 이해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정호인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은 "단순 스펙보다는 실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들이 현업에서 충분한 실무역량을 배양해 회사의 핵심 경쟁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