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능력자들' 에릭남 "SNS 계정 10개…비밀번호 헷갈릴 지경"

최종수정 2016.02.20 00:00 기사입력 2016.02.20 00:00

댓글쓰기

에릭남. 사진=MBC '능력자들' 방송캡처

에릭남. 사진=MBC '능력자들'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에릭남이 SNS에 푹 빠져 지낸다고 밝혔다.

에릭남은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능력자들'에서 "SNS를 많이 한다"며 "계정만 10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 팬들을 위해 만든 것도 있다. 근데 팬들이 '너무 찾기 힘들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또 '팬들이 그렇게 많느냐'는 질문에 "그게 아니라 팬을 모으려고 만든 것"이라며 "계정이 너무 많아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헷갈린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편 '능력자들'은 취미와 즐길 거리가 사라져 삭막해진 대한민국의 숨은 능력자들을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