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동생에게 성폭행 당한 여성… "성기를 자르는 방법밖에 없었다."

최종수정 2016.02.13 17:19 기사입력 2016.02.13 17:19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국 데일리 메일이 12일(현지시간) 인도 마디야 프라데시주 시디에 사는 32살 여성이 자신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해온 시동생의 성기를 절단하고, 이를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남편이 마하라시트라주의 나시크로 일하러 떠난 후 세 자녀와 함께 살고 있었다.

그녀는 남편이 없는 사이 시동생이 자신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해 왔다며 시동생의 성기를 절단하는 것만이 성폭행을 막을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그녀의 주장을 듣고 시동생을 찾으러 갔지만, 시동생은 이미 목을 매어 자살한 뒤였다.

시디 경찰 대변인 아비드 칸은 "이 사건은 매우 희귀한 경우로 기소가 제대로 이뤄지려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여성의 정신 상태는 안정적이며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