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억상실환자, 30년 만에 '번쩍'돌아온 기억…'기적 같은 사연'

최종수정 2016.02.13 13:53 기사입력 2016.02.13 13:53

댓글쓰기

사진= 북미 실종자 네트워크 홈페이지 캡처

사진= 북미 실종자 네트워크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기억을 모두 잃고 혈혈단신으로 살아가던 한 남성이 30년 만에 기억이 돌아와 가족의 품에 안겼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12일(이하 현지시각) 세인트캐서린스에 거주하는에드라 라툴립(51)이 1986년 기억을 잃고 다른 이름으로 살아가다가 벼락을 맞은 듯 자신의 이름과 고향이 온타리오 주 키치너 라는 것을 기억해냈다고 보도했다.

라툴립이 기억을 되찾는 순간 곁에 있던 사회복지사는 바로 미해결 실종 사건을 검색해 그의 기억과 일치하는 기사를 발견했다.

이후 지역 경찰은 라툴립과 면담을 하면서 기억을 복구했고 현재 워털루에 사는 가족과의 DNA 대조 작업에 들어갔고, 지난 5일 DNA 대조 결과 가족관계로 확인됐다.

오타와에 거주 중인 라툴립의 어머니가 낭보를 전해 들었고 30년 만의 모자 상봉이 이뤄지게 됐다.

라툴립의 어머니인 실비아 윌슨은 전화 인터뷰에서 “아들의 귀환 소식에 너무 놀랐다”고 밝히며 믿기지 않은 사실에 기쁨을 표했다.
이어 윌슨은 아들이 발달장애를 앓고 있었는데 30년 전 약을 갖고 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착취나 학대를 당하고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역 경찰 대변인은 라툴립이 1986년 키치너를 떠나 나이아가라 폭포를 여행하다가 근처 세인트캐서린스에서 머리를 다쳤고, 라툴립이 넘어지면서 겪은 이 머리 부상 때문에 기억을 완전히 잃고 올해까지 그대로 세인트캐서린스에서 지낸 것 같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