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평대군 묘, 문화재 관리인 부주의로 불길 번져

최종수정 2016.02.11 19:59 기사입력 2016.02.11 19: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평대군 묘가 문화재 관리인의 부주의로 불에 탄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오후 2시30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에 위치한 인평대군 묘역에서 불이 나 약 2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날 불은 문화재 관리인이 묘 진입로에서 쓰레기를 태우다가 번진 것으로 조사됐다.

진화 작업에는 산림청 헬기 2대, 소방차량 5대, 소방 인력 50명, 산불진화대·감시원 47명이 동원됐다.

불은 묘역 봉분과 봉분 주변 야산(1만㎡), 묘목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1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인평대군(1622∼1658)은 조선시대 인조의 셋째 아들로, 이날 불에 탄 묘는 1992년 경기도 기념물 제130호로 지정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