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 개성공단 놓고 남북 정면충돌…군사적 긴장감 최고조

최종수정 2016.02.11 17:57 기사입력 2016.02.11 17:53

댓글쓰기

[개성공단 전면중단] 개성공단 놓고 남북 정면충돌…군사적 긴장감 최고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에 대해 북한이 근로자 추방 및 자산동결 조치로 맞불을 놓으며 남북 긴장 상태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북한은 11일 오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통해 ▶개성공단을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 ▶남측 인원 전원추방 ▶자산 전면 동결 ▶남북 연락통로 폐쇄 ▶북측 근로자 철수 등 5가지 중대조치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성명에서 개성공단이 '6ㆍ15 남북공동선언'을 통해 탄생한 민족 화해와 협력의 상징이란 점을 강조하며, 공단 전면중단을 선언한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이 중에는 여성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이며 폭력적 표현이 다수 포함돼 있어, 남북 간 우발적 군사 충돌 가능성까지 높이고 있다.

청와대는 북한의 성명 발표에 즉각적으로 반응하지 않았다. 대응 수위를 논한 뒤 공식 입장을 이날 저녁이나 12일 오전 중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개성공단 중단에 대한 북한의 격렬한 반응이 어느정도 예견된 것이라, 정부 역시 초강력 대북제재 마련 계획을 재차 천명하면서 남북 간 강대강(强對强) 대립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일본 지지통신은 3월 31일부터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때 한미일 3국 정상이 회담을 갖고 3국 독자적 대북 제재 및 합동 제재조치 마련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3월 7일부터 한미 양국은 연합군사훈련에 착수한다. 북한이 이를 빌미로 군사적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로 촉발된 남북 간 대결국면은 개성공단 전면중단과 북한의 자산동결ㆍ연락통로 폐쇄, 한미 군사훈련, 대북 제재 마련을 위한 한미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며 유래 없는 최악의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