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1월 국내 주식 '3조' 순매도…이번엔 유럽계가 주도

최종수정 2016.02.11 06:00 기사입력 2016.02.11 06:00

댓글쓰기

순매도 규모 두 달째 '3조'…채권도 5000억 순유출

외국인 1월 국내 주식 '3조' 순매도…이번엔 유럽계가 주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외국인이 지난달 3조원이 넘는 국내 상장주식을 순매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3조원이 넘는 수매도세는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달째다. 중동계 자금의 이탈은 일단락된 반면 유럽계 자금의 순매도세가 크게 확대됐다.

11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3조71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고 밝혔다. 외국인은 지난해 12월에도 3조원이 넘는 상장주식을 팔아 지수 변동성을 카웠다.
최대 순매도국은 영국으로 1조1658억원 순매도를 나타냈다. 지난해 12월 사우디가 7730억원어치 국내 상장주식을 팔아치워 저유가에 따른 중동계 자금유출에 대한 우려가 컸지만 지난 1월에는 유럽계 자금이 주도했다. 영국에 이어 중국(4762억원), 케이만아일랜드(3439억원) 등이 순매도 상위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싱가포르(1624억원), 캐나다(1225억원), 룩셈부르크(524억원) 등이 지난달 순매수 상위권을 형성했다.

지역별로도 유럽계 자금은 눈에 띄는 순매도세를 기록했다. 아시아와 중동의 순매도 규모는 각각 4546억원, 521억원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유럽은 2조239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전월 대비 2.6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규모는 약 404조원으로 전월 대비 17조원 감소했다. 외국인은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순매도세를 지속, 지난해 10월 441조원 이던 주식 보유금액을 400조원 초반까지 낮췄다.
외국인은 상장주식에 이어 상장채권에서도 약 5000억원 순유출을 기록했다. 전체 채권 보유규모는 101조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말레이시아(-4000억원), 싱가포르(-2159억원), 룩셈부르크(-1269억원) 등이 순유출 상위국가에 이름을 올렸고 스위스(6355억원), 이스라엘(1200억원), 아랍에미리트(165억원) 등은 순투자 상위권을 형성했다.

지역별로는 중동이 순투자로 전환했다. 중동은 지난해 12월 1761억원 순유출을 기록했으나 한달만에 1042억원 순투자에 나섰다. 이밖에 유럽은 2871억원 순투자, 아시아는 7529억원 순유출을 나타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