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일기' 교훈과 감동을 한 번에…시청률 '8.5%'

최종수정 2016.02.09 10:35 기사입력 2016.02.09 10:35

댓글쓰기

안정환, 제시, 강성연, 김가온. 사진=MBC '미래일기' 방송캡처

안정환, 제시, 강성연, 김가온. 사진=MBC '미래일기'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래일기'가 설 연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설특집 '미래일기'는 시청률 8.5%(TNMS 수도권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미래일기'는 자신이 원하는 미래의 하루를 정해 살아보는 시간여행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안정환, 제시, 강성연과 김가온 부부가 출연했다.

안정환은 39년 뒤인 80세의 자신과 마주하며 할 말을 잃었고, 제시는 58세가 되어 그만큼 나이를 먹은 엄마 호선화씨와 만나 눈물을 글썽였다. 강성연과 김가온 부부는 77세 동갑내기가 되어 다시 만나 서로의 마지막 사진을 찍어주며 추억을 남겼다.

시간은 돈으로도 살 수 없는 가장 소중한 것이라는 깨달음과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겨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