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연 10년 뒤…다산왕 & 패션 디자이너 '눈길'

최종수정 2012.01.20 16:35 기사입력 2012.01.20 16:35

댓글쓰기

ⓒ JTBC

ⓒ JTBC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10년 뒤 다섯 아이의 엄마가 되어 있을 것"이라 고백해 화제다.

효연은 최근 진행된 JTBC '소녀시대와 위험한 소년들' 녹화에서 '10년 뒤 미래일기'에 "진통이 온다. 넷째, 다섯째가 나오려나보다"라며 다산의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효연은 "오래전부터 꿈꿔왔던 내가 그토록 원해왔던 일을 이뤘다"며 10년 뒤 패션 디자이너로 변신해 제 2의 삶을 사는 모습도 상상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소년들이 공개한 10년 뒤 미래일기에는 과거에 대한 반성과 다양한 꿈들이 기록돼 있어 소녀시대를 흐뭇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22일(일) 저녁 7시30분.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