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석준 국조실장 "시리아에 1200만달러 인도적 지원"

최종수정 2016.02.05 03:00 기사입력 2016.02.05 03:00

댓글쓰기

이석준 국조실장 "시리아에 1200만달러 인도적 지원"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4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제4차 시리아 공여국 회의(The Supporting Syria and the Region Conference)'에 우리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해 시리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개발협력사업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 실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나라가 시리아 인도적 대응을 위해 올해 12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고 시리아 주변국에 대해 약 3300만달러 규모의 유·무상 개발협력 사업을 지원할 것이라 서약했다.
또 지난해 9월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 개발정상회의에서 발표한 개발협력 구상들과 연계해 난민에 대한 교육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대 시리아 인도적 지원 규모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2345만달러다.

이 실장은 시리아의 인도적 위기 해결을 위해서는 인도적 재원 확대, 인도적 지원 및 개발협력간 연계, 테러리즘 및 분쟁의 근원에 대한 정치적 해결이 긴요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시리아 사태가 6년째 지속됨에 따라 인도적 위기가 심화되고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주변국들 역시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위해 영국, 독일, 쿠웨이트, 노르웨이 4개국 정상 및 유엔 사무총장 공동 주최로 개최됐다.
시리아 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사람은 1350만명으로 이들의 절반 이상이 아동이며, 인구의 80%가 빈곤, 65%가 극심한 빈곤 상태에 있다. 터키, 요르단, 레바논 등 주변국들은 총 430만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면서 막대한 경제적, 사회적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엔은 올해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사회에 77억50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요청했으며, 이번 회의에서는 시리아 난민 수용국의 복원력 강화를 위한 개발 지원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